국민대학교자동차융합대학

홍보게시판

Public Relation
[인터뷰] “자동차가 융합 시대 제격… 미래차 선점 기대”(위클리공감 19.10.28.)

▶국민대학교 자동차융합대학 4학년 조민균(자동차공학과), 김동우(자동차아이티융합학과, 오른쪽) 씨가 자동차융합대학에서 개발중인 자율주행차 앞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인터뷰-자동차 전공 대학생 조민균·김동우 씨
4차 산업혁명, 환경규제 강화 등으로 자동차산업에 친환경화·지능화·서비스화 등 혁신적인 변화가 가속화되고 있다. 정부는 2030년 미래차 시장은 전기차·수소전기차, 자율주행차, 이동서비스 산업 등이 주도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10월 15일 경기도 화성시에 자리한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미래자동차 국가비전 선포식’을 열고, 2030년 미래차 세계 선도국가로 도약하겠다는 의지와 전략을 담은 ‘2030 미래차 산업 발전전략’(이하 미래차 전략)을 발표했다. 민간이 총 60조 원을 투자해 개방형 미래차 생태계로 신속하게 전환하고, 정부는 업계가 새로운 시장에 진출해 세계시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제도와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정부 비전에 발맞춰 2025년까지 41조 원을 투입, 전기·수소차를 비롯해 자율주행차·커넥티드 카에 투자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차량 오픈 데이터 시장의 초기 붐 조성을 위해 마중물 역할을 할 대표 협력 스타트업 네 곳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고 우진산전, 자일대우상용차, 에디슨모터스와 공동으로 버스용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 협력 업무협약을 맺어 국내 버스 제작사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런 미래차 전략 및 대규모 민간투자 소식에 대해 자동차 분야를 공부하는 학생들은 어떤 기대를 품고 있을까? 10월 18일 서울시 성북구 정릉동에 위치한 국민대학교에서 자동차융합대학 4학년 조민균(24·자동차공학과), 김동우(24·자동차아이티융합학과) 씨를 만났다. 두 청년은 “어릴 때부터 자동차에 푹 빠져 지낸 ‘자동차 키드’였고, 대학 전공도 자연스럽게 자동차 분야를 택했다”고 말했다. 또 “이번 미래차 전략 관련 뉴스도 흥미롭게 봤다”고 밝혔다.

-먼저 미래차 전략 발표에 대한 소감이 궁금하다.
=김동우: 미래차 전략 발표가 자동차산업 변화나 기계적 원리, 규제 정책 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하는 계기가 될 것 같다. 자동차공학도로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자동차업계는 지금 친환경 자동차와 내연기관 자동차 사이에서 도태할 것이냐, 살아남을 것이냐 기로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번 발표를 계기로 우리나라가 미래차 관련 기술을 선점할 수 있으면 좋겠다.
조민균: ‘미래차’를 핵심어로 대통령이 직접 비전 발표를 하는 사례는 흔치 않을 것 같다. 자동차학도 입장에서 기쁜 일이다. 미래차 분야에는 많은 엔지니어가 필요할 텐데 양질의 일자리 창출 계기가 되겠다는 기대도 품게 된다.

l▶국민대학교 자동차융합대학 4학년 조민균(자동차공학과), 김동우(자동차아이티융합학과, 오른쪽) 씨가 자동차융합대학에서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를 시승해보고 있다.

“양질의 일자리 창출 계기 바라”
-민간에서 총 60조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민간투자에 대한 기대나 바람은?
=조: 전자나 자동차 분야에서 우리나라 기업들의 세계 경쟁력이 매우 뛰어나기 때문에 협업 사례가 많이 나왔으면 한다. 협업하면 우리만의 미래차 미래를 그려볼 수 있지 않을까.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 등의 업무협약 소식도 들리던데 민간투자를 바탕으로 정부가 가교 구실을 잘하면 국내 업체의 다양한 협력 사례가 긍정적으로 나오지 않을까 싶다. 우리나라는 배터리, 전자, 바이오 등 여러 분야에서 발전 가능성이 크다. ‘융합의 시대’라고 하는데 자동차 분야야말로 융합과 협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김: 산학협력 등을 통해서도 활발하게 투자했으면 한다. 국가에서 미래차를 꾸준히 연구할 수 있게 지원하는 기관 등을 만들어 기업과 학교의 중재 역할을 해주면 좋겠다. 현재 대다수 산학협력이 1년 단위로 진행되는데 현장에선 이 기간이 다소 짧다는 의견이 많다. 단기 실적보단 과정을 중시하고, 시행착오에 위축되지 않도록 투자와 정책 지원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

-2027년 자율주행차 세계 최초 상용화, 2030년 전기·수소차 비중 33%로 증가, 2025년 플라잉카 실용화 등에 대해 실감이 잘 안 된다는 반응도 있다.
=김: 자동차업계나 학계에서 말하는 미래차 4대 열쇳말로 ‘ACES’(자율주행(Autonomous), 연결(Connectivity), 전동화(Electrification), 공유(Sharing)가 있다. 이를 기준 삼아 미래차를 개발하고 투자와 계획 등을 세운다. 한 예로 우리나라 5G(5세대이동통신) 기술이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서둘러 나온 걸로 아는데 그만큼 우리나라가 선도적으로 잘하고 있는 것 같고, 전기자동차 등 전동화 플랫폼도 적극 개발하는 걸로 알고 있다. 전기·수소차의 경우 2030년까지 비중을 33%로 늘린다는 목표도 열심히 노력하면 달성할 수 있다고 본다.
조: 목표는 크게 잡을수록 좋다고 생각한다. 이번 전략은 방향성 부분에서 반갑다.

“완전 자율주행 인프라 경쟁력 커”
김: 덧붙인다면 공유 관점에서도 좀 더 구체적인 비전이 나왔으면 한다. 완전 자율주행 환경이 대중화되면 자동차 개념 자체가 소유에서 공유로 옮겨갈 가능성이 큰데, 그 부분에 대한 논의도 필요해 보인다. 향후 구체적인 방안이 나온다고 하는데 차량 공유 이슈를 비롯해 어떤 내용이 들어갈지 궁금하다.

-민간투자와 함께 정부 규제 완화, 인프라 구축도 중요한 부분인데….
=조: 해외에선 쉽게 도입하는 기술인데 국내에선 규제 장벽으로 시장 도입을 못 하는 경우도 있다고 들었다. 그런 점에서 정부가 규제 샌드박스, 규제자유특구 등을 시행하는 건 반가운 소식이다. 기술개발 환경과 함께 규제 완화 등이 정책적으로 뒷받침돼야 혁신적인 시도를 해볼 수 있기 때문이다. 미래차 전략에도 담겨 있지만 향후 자동차 분야 규제완화 정책도 획기적으로 해주길 바란다. 2018년에 화성 K-시티 등 자율주행차 대규모 실증단지도 구축했다. 이렇게 실질적으로 테스트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된다면 국내 기업이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거다.
김: 2024년까지 완전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정밀지도를 전국 주요 도로에 구축하겠다는 내용도 있던데 이런 인프라 구축과 관련해서도 우리만의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상대적으로 영토가 좁아서 정밀지도 작업, 커넥티드 5G 인프라 구축 등은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단시간 내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 완전 자율주행까지 가능한 법 개선, 보험제도 마련 등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도 필요한 부분이다.

-미래차 관련해서 우리나라 자동차산업만의 장점이 뭐라고 생각하나?
=조: 흔히 자율주행이라고 하면 조건부 자동화인 레벨3(위험 발생 시 운전자 개입), 고등 자동화인 레벨4(운전자 개입 불필요)만 생각하는데 부분 자동화인 레벨2(시스템이 조향 또는 감·가속 보조)도 자율주행이다. 국산차는 레벨2 수준의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Highway Driving Assist) 기능이 대중적인 차에도 광범위하게 적용돼 있지 않나. 개인적으로 이는 국내 업체가 매우 잘하는 부분이라고 본다. 레벨2 수준 기술만 적용해도 사고율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일반적으로 자동차 기업들이 이런 기술을 고가의 차에만 적용하려 하는데, 우리나라 업체들은 고속도로 주행 보조와 같은 기술을 대중화하는 등 의미 있는 시도를 많이 해왔다고 생각한다.
김: 연구 자료를 보면 이런 시스템의 적용 덕에 실제 사고율이 많이 줄고 있다.

l▶국민대학교 교정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는 김동우, 조민균 씨

“완속 충전 일상적 환경 확충해야”
조: 현대모비스는 순수 독자기술로 자율주행 차량용 단거리 레이더를 개발하는 데도 성공했다. 이런 부품 분야에도 정부가 더 힘을 실어주면 미래차 시장에서 국산화 기술로 자율주행을 꿈꿔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 밖에 자동차학도로서 제안하고 싶은 게 있다면?
=조: 미래차 중에서도 특히 전기차는 충전에 대한 걱정이 많다. 미래차 전략에도 충전소 확장에 관한 내용이 있는데 우리 대학 교수 등을 비롯한 전기차 분야 권위자들은 더 나아가 일상에서 완속이라도 충전할 수 있는 환경이 확충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일상에서 출퇴근 등에 차를 쓴다면 주행거리가 보통 200km를 넘지 않을 텐데 이 정도 주행을 위해 매일 주유하진 않는다. 신축 아파트에 ‘완속충전기’ 설치를 더 늘리도록 의무화하면 충전 걱정도 어느 정도 해결되고 전기차 확산에도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한다.
김: 건물 기둥 같은 데 콘센트 등을 꽂아서 완속 충전하는 환경을 만들면 좋을 것 같다. 저녁에 집에 와서 휴대전화 충전하듯 충전하는 거다. 사실 급속충전기 하나 설비하려면 기반 시설이 많이 필요하고 충전비도 비싼 편인데, 완속충전기는 콘센트만 꽂으면 웬만한 곳에서 다 되고 충전비도 싼 편이라 장점이 있다.

-덧붙여서 민간이나 정부 측에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김: 이번에 발표한 전략 등 정책을 연속성 있게 펼쳐줬으면 한다. 정부와 민간이 함께 구체적인 논의를 많이 해 실제로 2027년에 자율주행하며 달릴 수 있는 날을 기대한다.
조: 원래 자동차 불모지나 다름없던 우리나라 자동차업계가 1970년대 포니를 기점으로 여러 시절을 거치며 오늘날까지 올 수 있었던 데는 이 분야 연구원들의 노력도 크다고 본다. 사람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런 만큼 국내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환경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쏟아줬으면 한다.

글·사진 김청연 기자

http://gonggam.korea.kr/newsView.do?newsId=01JJlKZw0DGJM000

목록
TOP